default_setNet1_2

117년 만에 제자리 찾는 필리핀 발랑기가 종

기사승인 2018.12.16  17:30:23

공유
default_news_ad1
   
117년 전 미군이 전리품으로 가져간 발랑기가 종 3개 가운데 1개가 15일 필리핀 사마르섬 남부 발랑기가 성당 내부로 들어오고 있다. 이날 발랑기가에서는 종 반환 기념식이 열렸다. 

전주일보 webmaster@jjilbo.com

<저작권자 © 전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